보건복지부, 광명시의 ‘아이 안심 돌봄터’ 전국 확산키로
보건복지부, 광명시의 ‘아이 안심 돌봄터’ 전국 확산키로
  • 광명시
  • 승인 2018.01.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현행 2개인 ‘아이 안심 돌봄터’ 올해 3개소 추가 확대
25일 광명시청에서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여한 온종일 돌봄체계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25일 광명시청에서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여한 온종일 돌봄체계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광명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중인 아이 안심 돌봄터정책이 보건복지부와의 협의에 의해 전국으로 확산된다.

 

지난 25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보건복지부 이강호 인구아동정책관 등 관계자, 광명교육지원청 및 아이안심돌봄터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종일 돌봄체계구축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서는 지역사회에서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아이안심돌봄터 사업의 전국확산이 필요하다고 보고 보건복지부가 적극 나서기로 하였다.

 

광명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맞벌이 부부의 자녀 돌봄과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아파트단지 내 유휴공간에 퇴직교사 등 전문 인력을 배치해 초등학교 1~3학년 아이들을 방과 후 돌봐주는 아이 안심 돌봄터를 개소해 운영 중이다.

 

복지부 이강호 인구아동정책관은 광명시의 아이 안심 돌봄터 사업은 돌봄 사각지대와 공백을 해소할 수 있는 선도적인 사업이며, 접근성이 높은 아파트 유휴공간과 전문인력을 활용하는 점에서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는 모델이라며 교육부와 긴밀히 협의하여 초등학교에서의 돌봄교실 확대와 함께 아이 안심 돌봄터와 같은 마을 단위 돌봄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아이 안심 돌봄터를 접근성이 높은 주민센터, 도서관 등 관공서의 공간에 권역별로 추가 개소하여 마음 편히 아이를 낳고 키우며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기존 2곳 외에 올해 아이 안심 돌봄터를 3개소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 같은 저출산대책을 과감히 실천한 광명시는 2년 연속 인구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상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였고, 충북, 충남 부산, 광주, 경기도 등 전국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여성가족과 출산정책팀 02-2680-61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