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문학자판기’ 설치 운영
광명시, ‘문학자판기’ 설치 운영
  • 광명시
  • 승인 2018.03.0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튼만 누르면 문학작품의 명구절이 나와요!!
광명시는 버튼을 누르면 책의 한 구절이 나오는 문학 자판기를 운영한다.
광명시는 버튼을 누르면 책의 한 구절이 나오는 문학 자판기를 운영한다.

 

광명시는 버튼만 누르면 시, 수필, 소설 등 문학작품의 명구절이 인쇄되어 나오는 문학자판기를 생활권역별 5곳에 설치하여 3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광명시 하안도서관은 일상생활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쉽게 독서할 수 있도록 거리의 도서관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으며, 2016년 지하철역에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한 바 있다. 올해에는 유동인구가 많고 대기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장소에 시민들이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여 독서할 수 있도록 문학자판기를 설치한다.

 

문학자판기는 2015년 프랑스에서 단편문학의 짧은 구절을 인쇄하여 볼 수 있도록 개발되어 그레노블지역 8곳에 설치 시작으로 현재는 프랑스 전역 100여 곳의 공공장소, 기차역 등에 설치되어 많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2017년 서울 코엑스 국제도서전에 처음 소개되었다.

 

광명시는 생활권역별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설치장소로 지정하고 시청 민원실, 성애병원, 광명사회복지관, 청소년수련관과 광명동굴에 문학자판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광명동굴은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테마파크로 많은 사람들이 광명동굴에 와서 동굴관람과 함께 문학자판기를 통해 문학작품을 접할 수 있어 더욱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학자판기는 짧은 글버튼과 긴 글버튼 중 하나를 누르면 문학작품의 명구절이 인쇄되어 나오는 서비스로 윤동주 시인의 자화상부터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까지 소설과 시, 명언, 수필 등 1천여 편을 만날 수 있으며 매달 새롭게 작품이 업그레이드되어 서비스할 예정이다

 

서준희 하안도서관장은 지하철역 스마트도서관에 이어 문학자판기 설치로 공간과 시간을 막론하고 언제 어디서든 시민이 책과 가까이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도서관이나 책을 가까이 할 수 없는 여건의 시민들께서 광명시가 제공하는 문학자판기와 스마트도서관을 통해 자투리 시간이나마 책 읽는 재미에 빠져 보길 바란다고 했다.

 

 

 

(하안도서관 도서관정책팀 02-2680-54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