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그리고 아동친화도시 광명시
어린이날 그리고 아동친화도시 광명시
  • 경기신문 오피니언 기고
  • 승인 2018.05.0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른 5월이 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날이 5월 5일 어린이날이다. 전국 각지에서 어린이날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넘쳐나는 요즘 “우리 사회는 과연 어린이 한명한명을 하나의 인격체로 충분히 존중하고 있을까?”라는 질문을 던져본다.


과거 우리나라에서는 아동들이 하나의 인격체로서 존중받지 못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통념이다. 그리고 역사적으로 봐도 아동을 독립된 인격권을 가진 ‘인간’으로 보기 시작한 것은 18세기 말부터다. 그러다보니 ‘아동인권’을 흔히 근대 이후 서구에서 들어온 조류(潮流) 또는 우리 전통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새로운 가치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조선민속학회가 발간한 최초의 민속학 전문학술지 ‘조선민속(朝鮮民俗)’에는 이런 말이 있다.

 

“고조선과 삼한시대에 어린이들은 많은 존중을 받았다. 밥을 먹어도 반드시 아이들이 먼저 첫술을 뜬 뒤에야 어른들도 따라서 먹었고 밥을 담을 때에도 반드시 아이들 밥을 먼저 담았다. 명절이 되어 씨름을 한다든가 줄다리기를 할 때에는 반드시 아이들이 먼저 시작한 뒤에야 어른들이 뒤를 이어서 했다” (민속학자 손진태 ‘조선민속’)


우리 선조들의 생활상에서 확인되는 이런 사실로 봐서 과거 어린이들이 ‘배려’ 정도를 넘어서서 소중한 인격체로서 많은 ‘존중’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자신들이 살고 있는 사회를 더욱 훌륭하게 만드는 것은 모두 아동들의 힘과 마음에 달린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1923년 제1회 어린이날 기념식에서 소파 방정환 선생이 발표한 ‘어린이날 선언문’은 국제아동권리 선언인 ‘아동의 권리에 관한 제네바 선언’보다 1년 앞선 세계 최초의 어린이인권 선언인데, 이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많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어린이 헌장을 제정한 나라가 우리나라인 것도 이 같은 전통의 바탕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광명시에 무척 반가운 소식이 들린다. 광명시는 지난 2015년 7월에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에 가입하였고, 한국유니세프 심의를 거쳐 경기도에서 세 번째로 지난 3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았다. 광명시는 한국유니세프 심의를 위해 ▲아동의 참여 ▲아동친화적인 법체계 ▲아동권리 전략 ▲아동권리 전담기구 ▲아동영향평가 등등 다양한 조치를 했다.


참고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모든 아동들의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유엔아동권리협약 제45조에 명시된 아동의 4가지 권리인 생존권, 발달권, 보호권, 참여권을 완전 보장하려는 구체적인 계획과 의지를 UN기구인 유니세프가 심의·인증한 도시를 말한다.


이러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선정’은 광명시에게 다음과 같은 의의가 있다. 우선 지금까지의 아동정책이 단기간 그리고 분절적이고 파편적인 방법으로 실행되어져 왔다면 앞으로는 지속가능한 마을 발전 전망과 연결되어 종합적이고 더욱 구체적으로 다루어지게 되는 출발점이 된다는 점이다.


또 마을의 모든 아동들을 함께 잘 기르기 위한 ‘사회적 부모’의 증가를 촉진하며, 나아가 내 자녀뿐만 아니라 마을의 모든 아동을 생각하는 ‘완전한 돌봄 사회구현’이 보다 앞당겨지게 된다는 점이다. 사회적 부모란 내 자녀에게 좋은 부모가 되는 것 외에도 마을의 아동들을 위해서도 공동의 책임감을 느끼고 관여하고 행동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또한 모든 아동은 자신이 가진 권리가 소중한만큼 다른 아동의 권리도 잘 지켜주어야 하며, 어른이 되어서도 아동의 권리를 지켜주기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는 사회적 약속을 배우는 유용한 출발점이 된다. ‘아동친화도시 선정’은 아동들이 혜택을 받아야 할 수혜자가 아니라 독립된 인격체로서, 참여자로서, 민주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역량을 익히는 매우 유의미한 출발점이 되기 때문이다.


넬슨 만델라는 “사회가 아동을 대하는 방식만큼 그 사회의 정신을 분명하게 드러내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우리가 이 말을 되새김해봐야 하는 이유는 인구절벽, 저성장시대를 대비하여 든든한 후계자를 키워내는데 매우 중요한 물음이 되기 때문이다.

 

▲ 고형복 광명시아동친화도시 추진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