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어서 공부 못 하는 아이들 없어야죠”
“돈 없어서 공부 못 하는 아이들 없어야죠”
  • 광명시
  • 승인 2018.08.0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지 모아 어려운 학생 돕기... 나눔의 기쁨 누리는 이

 

 

년퇴직 후 폐지를 모아 팔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기부하는 원용욱(78·철산3) 씨는 주는 기쁨에 푹 빠져 사는 사람이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수업료가 없어서 퇴학을 당했어요. 그때의 아픔을 잊을 수가 없어요.

그런 아픔을 겪는 아이들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틈틈이 폐지를 모아 기부하고 있습니다.

정년퇴직 후 폐지를 모아 팔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기부하는 원용욱(78세·철산3동) 씨
정년퇴직 후 폐지를 모아 팔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기부하는 원용욱(78세·철산3동) 씨

 

원 씨는 2007년 광성초등학교 배움터 지킴이로 근무하면서 틈틈이 폐지를 모아 마련한 50만원을 하안초등학교에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 철산3동에 1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지금까지 300여만원을 기부했다.

 

 

폐지 가격이 점점 내려가니 돈 모으기가 어려워요.

1kg당 신문은 50, 박스는 100원 해요.

시청 각 부서를 돌며 하루에 20kg 정도 모으고, 하안동 꽃집에서 박스를 내주세요.

제가 연금을 받고 생활이 궁하지 않으니 폐지 판 돈에다 용돈을 조금 보태서 기부하는 거죠.

 

경기도 가평이 고향인 원 씨는

이제는 반평생 직장생활을 하고 아들딸 낳고 기른 광명이 첫 번째 고향이고, 가평은 두 번째 고향이 됐어요.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 광명에서 받은 은혜를 갚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글 신현숙 사진 손영옥 시민기자

 

 

■□관련기사 더 보러가기  goo.gl/2TbR7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