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광명시 하안2지구’ 신규 공공택지 지정에 대한 우리시 입장
국토교통부 ‘광명시 하안2지구’ 신규 공공택지 지정에 대한 우리시 입장
  • 광명시
  • 승인 2018.09.2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국토부 발표에 앞서 공공택지 지정 반대 의견 전달

도시 정체성과 자치권을 훼손하는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유감 표명


토교통부는 지난 921일 『주택시장 안정 방안(913 부동산 대책)』의 후속 대책으로 수도권 내 신규 공공택지를 포함한 주택공급계획을 발표했다.

이 대책으로 경기도 내에서 광명 하안2, 의왕 청계2, 성남 신촌, 시흥 하중, 의정부 우정 등 5곳이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됐다.

 

광명시는 국토부 발표에 앞서 함께 공공택지로 지정된 4개 시와는 다르게 자치권을 훼손하는 국토부의 일방적인 공공택지 지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전달한 바 있다.

구체적인 반대 사유로 지역주민 및 영세 소상공인의 생계문제 미흡한 교통대책 문제 광명뉴타운사업 침체 하안동 기성시가지 슬럼화 야기 신혼부부청년을 위한 일자리창출 대안 부족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직권으로 광명시 하안2지구를 공공택지로 지정했다.

 


 

이에 대해 박승원 광명시장은 직권으로 강행한 이번 국토부의 신규 공공택지 지정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

 

광명시는 지난 1년간 주택가격이 급상승하고 이에 따른 서민 주거문제가 사회적 문제가 된 것에 깊이 공감하며, 주택 규제와 공급 정책을 병행하는 중앙정부의 부동산 대책의 방향성에는 동의한다.

 

그러나 지난 40여 년간 수도권 주택난 해소라는 명분으로 중앙정부가 광명시에 추진한 주거중심의 밀어붙이기식 국책사업은 결과적으로 주택가격 안정화는 물론 서민의 주거부족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교통난을 가져왔으며, 지방정부인 광명시에 서울의 베드타운라는 오명을 안겼다. 지방정부의 도시 정체성과 자치권을 무시한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이 부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입증된 상황에서 또 다시 졸속으로 주거정책을 강행한다면 더 큰 부작용을 가져올 뿐이다.

 

무엇보다도 이는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지방분권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자치분권 기조와도 방향을 달리하는 것이다.

 

광명시민이 살아 왔고,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갈 광명시 지역의 개발 주도권은 광명시가 가져야 한다.

 

광명시는 지방정부로서 지역 정체성에 맞게 주거 뿐 아니라 교통, 문화 등 인프라를 충분히 갖춘 자족도시로 거듭나야 한다.

 

중앙정부의 택지개발로 인한 시행착오 방지, 복합자족도시 실현, 지역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제시되지 않은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주거정책 추진에 다시 한 번 유감을 표명한다.

 

 

 

♧홍보과(02-2680-21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