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18(월)
    • 경기
    • B
    • 나쁨
    • 서울
    • B
    • 나쁨
    • 인천
    • B
    • 나쁨
    • 광주
    • B
    • 나쁨
    • 대전
    • B
    • 나쁨
    • 대구
    • B
    • 나쁨
    • 울산
    • B
    • 나쁨
    • 부산
    • B
    • 나쁨
    • 강원
    • B
    • 보통
    • 충북
    • B
    • 나쁨
    • 충남
    • B
    • 4.5℃
    • 나쁨
    • 전북
    • B
    • 5℃
    • 나쁨
    • 전남
    • B
    • 7.7℃
    • 나쁨
    • 경북
    • B
    • 나쁨
    • 경남
    • B
    • 나쁨
    • 제주
    • B
    • 나쁨
    • 세종
    • B
    • 3.5℃
    • 나쁨
  • 로그인
  • 회원가입
연애편지 네번째 이야기
연애편지 네번째 이야기
  • 시민필진 서보라
  • 승인 2018.12.21 16:56
  • 좋아요 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대신 김장하는 남편, 그리고 엄마 감사해!

 


 

 

7살 아들의 어린이집 모임에서 엄마들이 나에게 이야기 했어.

별화엄마는 전생에 나라를 3번 구한 것 같다고...

 

그도 그럴 것이 친정엄마와 한 집에 같이 살고

남편과는 주말 부부인데다가

몸이 약하다는 핑계로 제대로 된 밥 한번 안해주고 살고있으니 말이야.

 

항상 날 위해 애써주고 있는 우리 남편, 그리고 엄마...

이제는 나보다도 두 사람이 더 친해져서 가끔은 질투가 나기도 하지만

두 사람이 잘 지내는 모습에 난 이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하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어.

 

 

 

추운 겨울 날씨에 장모님과 함께 전라도까지 가서 김장 하는 남편 덕분에

나는 구경만 하고 맛만 봤지만, 내가 정말로 고마워 하고 있다는 거 알지??

 

별화아빠, 그리고 엄마 정말로 고맙고 사랑해!

우리 2019년에도 사이좋게 알콩달콩 재밌게 잘 살아보자 ^^

 

 

-2018년 12월 별화엄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과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913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