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6.26(수)
    • 경기
    • B
    • 26.1℃
    • 보통
    • 서울
    • B
    • 27.3℃
    • 좋음
    • 인천
    • B
    • 26.6℃
    • 보통
    • 광주
    • R
    • 19.3℃
    • 좋음
    • 대전
    • B
    • 22.6℃
    • 좋음
    • 대구
    • R
    • 19.7℃
    • 보통
    • 울산
    • R
    • 19.9℃
    • 좋음
    • 부산
    • R
    • 19.6℃
    • 좋음
    • 강원
    • B
    • 27.4℃
    • 보통
    • 충북
    • B
    • 22.5℃
    • 보통
    • 충남
    • B
    • 22.6℃
    • 보통
    • 전북
    • R
    • 19.6℃
    • 좋음
    • 전남
    • R
    • 18.9℃
    • 좋음
    • 경북
    • R
    • 19.7℃
    • 보통
    • 경남
    • R
    • 17.6℃
    • 보통
    • 제주
    • R
    • 21℃
    • 좋음
    • 세종
    • B
    • 23.2℃
    • 보통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 12월, 마지막 연애편지
2018년 12월, 마지막 연애편지
  • 시민필진 신현숙
  • 승인 2018.12.24 09:47
  • 좋아요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마음의 보석상자’ 세 연인께

 

 


고향이란 단어는 그 울림만으로도 시()가 된다하지요.

결혼과 함께 광명167번지에 둥지를 틀고 제2의고향 삼아 30여년.

친 동기간 이상의 정을 나누며 오늘까지 지내왔지요.

어린아이였던 아들딸들이 이제 그 또래의 아들손주를 안겨주었으니 세월 한번 빠르네요.

천 냥을 주고 친구를 사고, 만 냥을 주고 이웃을 산다는 말이 있지요.

 

세 분은 저에게 로또복권같이 행운을 안겨준

고맙고 감사하고 또 본받고 싶은 좋은 이웃이었다고 이제야 고백합니다.


 

 

 

 

이순화, 김연순, 송현순님

안녕하세요?

12월, 한 해 끝자락에 서면 고마웠던 분들이 생각납니다.

오늘 아침도 일산 농장에서 한 달여에 걸친 기러기들의 장엄한 환송식을 보는 횡재를 누렸답니다.

먼 길 떠나는 기러기를 보며 그동안 세 분께 전하지 못했던 제 마음을 전하고 싶어 이 글을 씁니다.

연일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니 겨울도 이제 한복판을 건너고 있는 듯 하네요.

마지막 잎새까지 아낌없이 내어주고 언 땅 녹여가며 뿌리에 젖 물리며 묵묵히 서있는 겨울나무가 우리 어머니의 삶과 닮았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고향이란 단어는 그 울림만으로도 시()가 된다하지요.

우리 각자 태어나고 자란 곳은 달라도 결혼과 함께 광명167번지에 둥지를 틀고 제2의고향이 되어 30여년을 친 동기간 이상의 정을 나누며 오늘까지 지내왔지요.

어린아이였던 아들딸들이 이제 그 또래의 아들손주를 안겨주었으니 세월 한번 빠르네요.

천 냥을 주고 친구를 사고, 만 냥을 주고 이웃을 산다는 말이 있지요. 세 분은 저에게 로또복권같이 행운을 안겨준 고맙고 감사하고 또 본받고 싶은 좋은 이웃이었다고 이제야 고백합니다.

 

이제 우리들의 제2의 고향, 먼 길 여행지에서 돌아오는 길 광명이라는 이정표만 보아도 반갑던 시절도 가고,

뉴타운 개발로 각자 뿔뿔이 흩어지게 되었지만 먼 훗날 멋진 아파트로 변한 광명1동에 함께 이웃해서 살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세 분모두, 멋진 연말 보내시고 다가오는 새해에도 가정가정마다 기쁨과 사랑이 가득한 날들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그동안 본의 아니게 세분께 말이나 행동으로 상처 드린 일이 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 주세요.

 

이 세상 소풍 끝나는 날, 세 분과 즐겁고 행복했던 추억 내 마음에 보석 상자에 고이 담아 떠나렵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끝자락에서...

현숙 드림 

 

 

 

 


연. 말에

애. (愛) 사랑하는 사람에게 보내는

편지를 마감합니다.

 

아래 관련기사를 클릭하면 연말,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더 많은 사람들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과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