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16(화)
    • 경기
    • B
    • 21.9℃
    • 서울
    • B
    • 21.5℃
    • 인천
    • B
    • 21.2℃
    • 광주
    • B
    • 20.9℃
    • 대전
    • B
    • 20.6℃
    • 대구
    • B
    • 20.8℃
    • 울산
    • B
    • 20℃
    • 부산
    • B
    • 19.9℃
    • 강원
    • B
    • 20.7℃
    • 충북
    • B
    • 18.8℃
    • 충남
    • B
    • 20.6℃
    • 전북
    • B
    • 21.7℃
    • 전남
    • B
    • 21.2℃
    • 경북
    • B
    • 20.8℃
    • 경남
    • B
    • 21.4℃
    • 제주
    • B
    • 23.1℃
    • 세종
    • B
    • 19.6℃
  • 로그인
  • 회원가입
국토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주민설명회에 대한 우리시 입장
국토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주민설명회에 대한 우리시 입장
  • 광명시
  • 승인 2019.03.24 14:19
  • 좋아요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문제 광명시와 함께 해결해야

국토부의 일방적 결정 동의 못해, 시민 입장 충분히 반영돼야

 

 

 

광명시는 국토교통부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과 관련하여 325(개최 장소- LH 광명시흥사업본부) 개최하는 주민설명회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공람을 강행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차량기지는 쓰레기 매립장, 교도소와 더불어 3대 혐오시설로 분류되어 있다. 우리 광명시는 현재 2개의 철도 기지창이 이미 존재하며 또 하나의 시설은 부당하다. 따라서 국토부가 광명 시민을 볼모로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은 지역균형 발전에도 어긋나는 무책임한 처사라 아니할 수 없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소음과 분진의 고통을 우리 광명시민에게 전가시키는 행위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조치다.

 

국토부의 계획대로 구로차량기지가 이전하게 되면 향후 그 지역 개발의 저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며, 부동산 가치상승을 바라는 주민의 기대와는 달리 환경적인 측면에서 훨씬 피해반경이 넓고 혐오시설로 인식되어 도시 이미지가 추락할 가능성이 농후하여 누구도 섣불리 판단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광명시와 충분한 협의 없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은 지역의 반발을 불러일으키는 불 보듯 뻔한 일로 주민을 갈라놓고, 서울시민과 광명시민 간의 갈등을 부채질하는 요인이 되지 않을까 매우 심려하지 않을 수 없다.

 

국토교통부는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으로 이 문제의 해법을 숙의해 주길 바라며, 더 이상 지역 간, 주민 간 찬반의 갈등으로 몰아가지 않길 기대한다.

나아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따른 광명시의 요구안은 물론 전철 이용자에게 실질적인 대중교통의 수단이 될 수 있도록 광명시와 국토부가 조속히 머리를 맞대어 이를 해결할 수 있도록 촉구한다.

 

우리 32만 광명시민의 의견이 배제되지 않고 충분히 반영되어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당부하는 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승리 2019-03-25 12:28:56
혐오시설 유치하려는 인간들 스마트폰 검사 해봅시다.
분명 투기꾼 혹은 구로 주민일겁니다.

정준영 2019-03-25 12:30:48
광명시에 이미 고속철 차량 주박기지; 천왕차량기지도 있습니다
제발 좋은 협상으로 마무리 해주시길 기원 합니다

서태지 2019-03-25 11:31:48
응원합니다. 이런 지하철같지도 않은 지하철 말고 제대로된 지하철을 추진 합시다

김주엉 2019-03-25 21:26:05
시청의 계획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과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