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1억원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에게 집중 지원!
  • 목록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1억원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에게 집중 지원!
  • 광명시
  • 승인 2020.03.30 16:37
  • 좋아요

 

광명시는 4월 재난기본소득을 시작으로 초등학생 입학 축하금, 청년기본소득 등 생활지원금을 시민에게 집중 지원합니다.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시민에게 보탬이 되고 얼어붙은 지역 경제의 물꼬를 트고자 지원금 지급 일정을 앞당기는 것입니다. 

지원 규모만 500억 원 가까이 됩니다.

 

재난기본소득은 시민 1명당 5만 원씩의 광명형(158억 원)과 10만 원씩의 경기도형(320여억 원) 등으로, 4인 가족 기준 60만 원입니다. 광명시민이면 누구나 4월부터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광명시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광명사랑화폐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 초등학교 입학생 3000여 명에게 입학 축하금 10만 원씩 3억 원을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합니다. 

입학일에 맞춰 지급하려던 것을 입학일이 4월 6일로 연기됨에 따라 3월 23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7월에 지급하려던 2분기 청년기본소득(1995년 4월2일생~1996년 4월1일생) 9억 원은 5월 8일로 앞당겼습니다. 

지원 대상은 모두 3600여명으로, 1명 당 25만원을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합니다. 

광명시는 3, 4분기 청년기본소득도 상반기에 지급할 수 있게 경기도와 협의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매년 대학생에게 지원하는 희망 장학금을 애초 11월에서 4월로 지급 시점을 조정하여 7600만 원을 155명에게 1명 당 50만원씩 지원합니다.

 코로나19로 고통의 시기를 겪는 시민을 위해 500억 원 가까이 되는 지원금의 지급 시기를 앞당겼습니다. 

위기를 위기로만 받아들이지 않고 희망의 씨앗을 틔울 수 있도록 광명시 공직자 모두가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