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경문협, 남북협력 업무협약 ▶민?관?정,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
  • 목록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경문협, 남북협력 업무협약 ▶민?관?정,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
  • 광명시
  • 승인 2020.08.07 09:52
  • 좋아요

▶광명시-경문협, 남북협력 업무협약
남북협력기금을 조성해 남북교류를 위해 노력해온 광명시가 
이번에는 대한민국의 평화 공존의 시대를 만들기 위해 
(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이하 경문협)과 손을 잡았습니다. 
광명시가 4일 오전 11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문협과 
’새롭고 지속가능한 남북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양측은 협약식을 통해 ▲남북한 공동번영 ▲지속적이고 제도적인 협력 
▲시민참여를 원칙으로 북측 도시와 협력, 교류 사업을 이른 시일 내 
추진하기로 다짐했는데요.
이 자리에 참석한 임종석 (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은 
“지방자치단체가 남북 협력사업의 중심이 돼 신뢰를 쌓고 
생활의 근간이 되는 인도, 농업, 산림, 보건의료 등 필수협력분야에서 
협력과 교류가 활발히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민?관?정,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 
광명시민과 광명시, 광명시 정치권이 7월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를 선언하며 공동 행동에 나섰습니다.
이들은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토교통부가 아무런 타당성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강행하고 있다”며 
“구로구민 민원 해소를 위해 광명시민 희생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행정”이라고 비판했는데요. 
또 “차량기지는 광명 발전을 가로막고, 광명 산림 축을 훼손한다”며 
“주변 노온정수장 오염으로 수도권 100만 명의 생명권이 위협받고, 
시 한가운데 위치해 미래 발전 가능성까지 저해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토부가 차량기지 이전 조건으로 제시한 
20분 간격의 셔틀 전동열차 운행은 
광명시민이 원하는 대중교통수단이 아니다”라며 
“국토부는 피해지역인 광명시를 패싱하고 
오히려 총사업비를 증액하고 이전 용지는 확대하고 있는데 
이게 정확한 조사인지도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국토부의 일방적인 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원천 무효”라면서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대규모 집회와 1인 시위, 범시민 서명운동 등 
한 몸 한뜻으로 정치적·행정적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