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처럼 달콤한 도시 농부’를 엿 보다!
‘신혼처럼 달콤한 도시 농부’를 엿 보다!
  • 시민필진 도목현
  • 승인 2017.06.05 16: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주말농장’ 모내기 행사

“올해 너무 가뭄이 들어 마늘 농사가 좋지 않지만, 작은 텃밭에서 키워가는 재미로 생활에 큰 활력소가 됩니다”

마늘의 꽃 줄기인 마늘 종의 사랑, 장아찌로 다시 태어나요. ~ ㅎㅎ

참 도시 농부를 꿈꾸며 옥길동의 ‘주말농장’에서 채소와 마늘밭을 가꾸고 있는 안재용씨의 말입니다.

옥길동 농장에는 안 씨와 같은 시민들의 활력있는 여가생활을 위한 주말농장을 비롯한 ‘볍씨 학교’와 ‘도시 농부학교’가 함께 공동체적 관계를 유지하며 행복한 여가 생활을 만들고 있습니다.

4일 오전 10시, 화영운수 2번 차고지 옆에 조성되어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는 시민 주말농장(옥길동 소재)에 모내기 행사가 있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도시농부들과 ‘농부학교’ 초보 농부(학생들)들이 모여 선생님의 세심한 지도로 생애 첫 모내기를 시작했습니다.

특히, 모내기 행사 중 잠시 쉬는 동안에 먹는 음식인 새참(육체노동이 심한 노동자나 농번기의 농부들은 하루 3끼의 식사 외 한두 번의 식사) 시간엔, 도시농부(일반 시민)와 농부학교 학생들, 선생님까지 함께 모여 각자의 농업의 비법을 전수하며 나누는 시간이 됐습니다.

모내기 행사에는 참여한 한 박(가명) 씨는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각자 미리 준비한 막걸리와 수박 그리고 부침개를 나눠 먹으며 고단한 일상을 떠나 행복한 시간을 공유했다” “신혼처럼 달콤한 주말 생활, 이 시간이 참 감사하다”며 연신 웃음을 보였습니다.

‘광명 텃밭(주말농장) 보급소’를 운영하는 양인자 대표는 “사라져 가는 모내기 풍경을 재현하고 이어가는 것은 단순한 먹거리를 넘어 우리 문화적 계승의 의미와 우리의 것을 지키고 더 발전하고 자 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하고 “다음 세대들에게도 우리의 마음과 노력이 전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광명시 관계자는 “도시 농부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시 정책에 반영해서 행복하고 즐거운 도시 농업 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광명시는 소하·신촌 시민 주말농장이 2015년 토지주택공사(LH)와의 임대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올 1월 9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시민과의 대화’에서 시민이 제안한 ‘시민 주말농장 확대 조성’ 의견을 실행하기 위해 추경 예산을 편성하고 하안동 밤일마을에 시민 주말농장을 조성과 밤일 시민 주말농장은 350구획으로 조성해 시민들이 도심에서 자연을 체험하고 건전한 여가를 보낼 수 있도록 시민 주말농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삼층거리 파' 일명 '아파트 파'라고도 불리는 우리 토종 파랍니다
메밀꽃의 향기에, 잠시 머문 시간이 아름답습니다.
더 멀리 더 큰 세상을 보고픈, 이름모를 벌레의 속삭임을 듣습니다.
모내기에 앞서, 도란 도란 나누는 담소에 햇살도 잠시 쉬어 갑니다.
모내기 논엔, 토종인 우렁이들이 함께 살고 있습니다.
좀 더 가까이 본 우렁이들, 자연의 소중 함을 다시 느낍니다.
오늘 본 행사인 모내기 전, 기념사진도 멋있게 찍고 ~
선생님의 지도 아래 생에 첫 모내기에 도전, 부모님의 고단한 삶을 느껴봅니다.
아이와 함께 모내기 응원 왔습니다.
광명시는, 뜨거운 햇빛으로 채워지는 농심을 생각합니다.
금방이라도 꽃망울을 터트릴 것처럼 통통해진 양파 꽃이랍니다.
오늘 심을 벼 모종, 한손 가득 담고 ~
무더운 날엔 수박이 최고랍니다.
함께한다는 것에 대하여 생각하게하는 풍경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인자 2017-06-10 05:07:24
광명텃밭보급소의 논학교 모내기 였습니다.
논학교 참가 언제나 환영합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