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깔깔 웃음소리’에 무더위가 싸악~
‘깔깔깔 웃음소리’에 무더위가 싸악~
  • 시민필진 박성만
  • 승인 2017.06.2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고-쉬고-먹고’ 도덕산 캠핑장에서 초여름 밤의 추억을 만든다

“깔깔깔. 아이! 신난다. 오늘이 최고야~” 천진한 웃음소리에 작은 캠핑장이 들썩인다.

작은 풀장은 어느새 개구장이들 놀이터로 변신

지칠줄 모르는 아이들의 에너지는 어디서 나오는 걸까. 빗방울이 떨어지는 날씨에 춥지도 않은지 물 속에서 나올 줄 모르고 신나게 놀고 있다. 아이들은 물놀이 삼매경에 빠진 것이다. 물장구치며 노는 재미에 빠진 아이들은 엄마의 부르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아이들 노는 모습을 보니 어린시절이 주마등처럼 스친다. 가수 이용복이 부른 <어린시절>의 노랫가락이 절로 흥얼거리게 된다.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고 다람쥐 쫓던 어린시절에/ 눈사람처럼 커지고 싶던 그 마음 내 마음/ 아름다운 시절은 꽃잎처럼 흩어져/ 다시 올수 없지만 잊을수는 없어라.

6월 마지막 토요일, 도덕산 캠핑장에 빗방울이 떨어진다. 때이른 여름에 연일 폭염과 오존주의보 발령에 사람들이 지쳐간다. 구름이 낮게 도덕산 하늘을 덮고 있지만 무덥기는 마찬가지다. 빗방울도 기온을 내리기에는 역부족이다. 폭염을 피해서 사람들이 도덕산 캠핑장으로 몰려 든다. 오전에 텅 빈 캠핑장에 오후들어 하나씩 텐트촌이 형성되고 물놀이장이 개장하면서 활기가 넘친다. 서울 봉천동에서 온 시영이네 가족은 물놀이장 개장을 기다린다. 부모들은 우산을 받혀들고 아이들은 문이 열리자 그대로 물속으로 풍덩 들어간다. 물놀이장의 백미는 역시 미끄럼틀이다. 무서운 줄 모르고 다이빙하는 아이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핀다.

도덕산 캠핑장은 도심 속에 있어 캠핑마니아들에 인기가 높다. 멀리가는 시간 낭비를 줄이고 도덕산 산행을 겸할 수 있어 좋다. 캠핑장에서 도덕산 등산로가 바로 연결된다. 캠핑도 하고 산행도 하는 두 가지 재미를 얻을 수 있어 매력적이다. 도덕산에는 야생화 공원과 메타세콰이어 숲이 있다. 캠핑장에서 20여분만 투자하면 꽃구경과 초록향기는 캠핑의 덤이다. 지금 야생화공원 가는 길에 여름꽃이 한창이고 길가에는 달콤한 열매가 유혹한다.

가뭄이 극심한 한 땅에서도 꽃이 피고 눈부신 초록물결에 오감이 저절로 열린다. 나빠지면 얼마나 더/ 나빠지겠나/ 고개를 들었을 때/ 꽃이 되었고//좋아지면 얼마나 더/ 좋아지겠나/ 고개를 숙였을 때에도/ 꽃이 되었다//더 좋은 꽃이 되었다. 나태주 시인의 <좋은 꽃>한 구절이 마음을 붙잡는다.

6월이 끝나가고 7월이 눈앞이다. 이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된다.  물놀이장과 볼거리가 완벽한 도덕산 캠핑장은 휴가 명소이다. 일명 ‘놀고-쉬고-먹고’가 보장된다. 도덕산은 도심 속의 휴식 명당이다. 점심시간이 지나면서 캠핑장에 음식냄새가 진동한다. 음식은 눈보다 코가 먼저 유혹한다. 아이들은 물 속으로 풍덩, 더위를 쫓고 어른들은 텐트촌에서 삼겹살을 구으면서 이야기꽃이 한창이다. 초록물결이 출렁이는 도덕산 캠핑장에 빗방울이 굵어진다. 첨벙첨벙 물장구 치는 물놀이에 더위는 없다. 도덕산 캠핑장에서 여름 밤의 추억은 아이들에 평생의 선물이다.

미그럼틀 타는 아이들의 얼굴이 너무도 행복해
주최측은 개장준비하고 아이들은 문 열기만 기다리려 “빨리 열어요”
작은 풀장은 어느새 개구장이들 놀이터로 변신
텐트촌에 흥겨운 음악이 흐르고 분위기가 ‘쑥쑥’
캠핑장 가는 길에 왕원추리가 여름소식을 전하는데~
부처를 닮지도 않았는데 이름이 부처꽃이라네
태평양을 건너서 도덕산까지 날아 온 미국미역취가 곱구나
바닷가에 피는 송엽국이 도덕산에서 몸매자랑에 더위를 모르고
꽃은 수수하고 예쁜데 이름은 무섭게도 도깨비가지라네
늦둥이 금낭화가 초록숲을 지키고 있구나
여름동백이라고 부르는 차나무과 멋쟁이 노각나무 꽃이 곱도다
가뭄에 크지 못하고 고개 숙이고 있는 큰까치수영이 애처로워
나무그루터기에 화분을 만든 캠핑장의 아이디어 굿
캠핑장의 자연학습장 버섯재배지에 버섯이 없네
캠핑장 연못에 꽃양귀비 고운 색감이 뭇 남성들을 홀리고
캠핑장에 텐트촌이 형성되고 한 쪽에서는 음식이 익어간다
살구의 유혹에 침이 고이구나 고여
보리수가 빨갛게 익었는데 부처는 이곳에서 득도를 했을까
엄마와 아이는 물놀이장의 개장을 기다리기 지루해
물놀이장은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여니 어린이만 오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