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광명시 희망복지지원단, 청장년 위기가구 신속히 지원해 위기 상황 벗어나
광명시 등록일 2022. 8. 3 조회 21
첨부이미지
- 우울증과 대인기피 증상 및 자살 충동을 겪던 청장년 1인 가구를 신속한 사례개입으로 위기 상황 해소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최근 청장년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고독사, 자살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청장년 위기가구에 신속하게 개입하고 지역자원을 연계하는 등 복지 안전망을 가동하고 있다.

광명시 희망복지지원단(무한돌봄센터)은 우울증과 대인기피 증상 및 자살 충동을 겪던 청장년 위기가구를 신속한 사례개입으로 위기 상황을 해소했다.

남○○ 씨는 청장년 1인 가구로 근로 및 경제적 이유로 복지 사각지대 대상자였으나 연락 두절 상태였다.

희망복지지원단은 지속적인 연락 시도로 상담을 진행한 결과 잇따른 가족의 자살 및 사망으로 심리·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일상생활이 전혀 되지 않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특히, 하나밖에 없는 혈육인 남동생과 올케를 위해 빌려줬던 카드로 인한 부채와 본인의 대출금 등으로 빚 독촉에 시달리자 극심한 우울증과 대인기피가 오게 되어 집 밖을 나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희망복지지원단은 신속히 고난도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하고, 자살예방센터와 연계해 정신과적 치료비를 지원했다. 또한, 약 복용을 독려하고 정신적인 고통과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우울증과 대인기피 등 심리적 부분은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게 심리상담비를 지원했다.

치료 및 상담 기간에 생활할 수 있도록 긴급복지 생계비와 맞춤형 급여 책정을 지원하고, 심리적인 안정에 가장 악영향을 미쳤던 부채와 관련해서는 채무상담센터와 법률구조공단을 연계하여 파산 신청을 진행해 약 1년 후 파산면책 되었다.

사례관리로 도움을 받은 남○○ 씨는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되어 신속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며, “살고 싶은 희망도 없었고 사람이 무서워 밖을 나가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나를 다시 한번 살게 해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혼자 사는 청장년 세대의 복지 욕구를 파악하고 이에 따른 다양한 이슈를 지역에서 함께 해결해 나가겠다”며, “피부로 와 닫는 복지시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시 희망복지지원단은 공공·민간자원의 체계적인 관리 및 신속한 지원체계를 바탕으로 복합적이고 다양한 욕구를 가진 복지지원 대상자의 문제를 파악하고 통합서비스를 연계하여 위기가정의 위기 사유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2022-08-03 10:32:21
211.114.22.76
이 게시물을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