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유네스코 제7차 세계성인교육회의 후속 국제 컨퍼런스, 광명시에서 열리다!
광명시 등록일 2022. 9. 22 조회 20
첨부이미지
- 광명시에서 한국의 평생학습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나아갈 방향을 얘기하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회장으로 있는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는 22일 광명극장에서 ‘유네스코 제7차 세계성인교육회의(CONFINTEA Ⅶ) 후속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회장인 박승원 광명시장과 김신일 서울대 명예교수, 최운실 유네스코 제7차 세계성인교육회의 자문위원, 데이비드 아초아레나(David Atchoarena) 유네스코 평생교육 국제기구 원장, 헤리베르트 힌젠(Heribert Hinzen) 독일 성인교육연합회 국제기구 고문, 자바드 마흐무디(Javad Mahmoodi) 이란 반다르카미르 시장, 이대호 연수구청장, 리상섭 동덕여자대학교 교수, 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자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광명시와 유네스코 평생교육 국제기구(UIL), 독일 성인교육연합회 국제기구(DVV-I)가 협력해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올해 6월 아프리카 모로코에서 개최된 제7차 세계성인교육회의(CONFINTEA Ⅶ)에서 논의된 결과를 광명시민 및 전국 평생학습 관계자와 공유하고, 한국 학습도시에의 시사점과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권 보장을 위한 학습도시의 실천방안 등 한국의 평생학습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나아갈 방향을 토론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금 인류는 세계사의 거대한 변화의 흐름 위에 놓여있다. 코로나19로 시작된 생태계의 위기, 전쟁의 위기, 이상기후로 인한 전 지구적인 환경의 위기 속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평생학습을 통해서 그 방향을 함께 모색해야 할 때이다”며, “글로벌 평생학습도시 네트워크는 평생학습도시로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우리 모두 합의하고, 연대 협력하여 함께 하는 힘을 보여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네스코가 주최하는 세계성인교육회의(CONFINTEA)는 1949년 덴마크에서 최초로 개최된 이후 12년마다 세계 성인교육의 흐름을 되짚어보고 시대적 변화에 맞는 비전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다.

한편,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 7월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회장으로 선출됨에 따라 전국이 학습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평생학습도시 간의 협력과 상생을 도모하며, 광명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평생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2022-09-22 18:51:17
211.114.22.76
이 게시물을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