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뉴스
지구 살리기 앞장서는 광명시 슈퍼마켓 사장님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 살리기 앞장서는 광명시 슈퍼마켓 사장님들!
  • 광명시
  • 승인 2021.04.02 16:25
  • 좋아요 1

 

-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에 초소형전기차 보급 견인차 역할 톡톡  
- 광명시 슈퍼마켓, 초소형전기자동차로 친환경 배달서비스 지원
- 지구도 살리고 경제도 살리는 광명형 그린뉴딜 실현 

광명시는 1일(목)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발생 등 대기오염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광명시 슈퍼마켓 배달용 초소형자동차 퍼레이드 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소하동물류센터에서 출발하여 광명사거리역, 새마을시장 입구삼거리, 광명아크포레자이위브에서 광명시청까지 약 30분가량

광명시슈퍼마켓협동조합의 사업자 12명이 광명경찰서의 행사 안전 조치 협조 하에 광명시 주요도로 카 퍼레이드를 실시하여

시민들에게 지구를 살리는 초소형 전기자동차에 대한 홍보 및 코사마트 배달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광명시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고자 지난 2월 17일에 2021년 초소형 전기차 협약을 체결한바 있으며, 협약에 참여한 캠시스(CEVO-C)에 광명시슈퍼마켓협동조합에서

4륜차 배달용으로 초소형전기차 12대를 구매하여 이들 사업자들의 발이 되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광명시의 미세먼지 줄이기, 친환경 차량 보급 등 광명형 뉴딜에 맞는 친환경적인 정책 방향을 확인하고,

광명시슈퍼마켓협동조합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게 지역사회와의 상생, 자긍심 고취와 화합을 위해 마련되었다.

 

광명시슈퍼마켓협동조합은 1999년 1월 조합설립을 하여 현재 소하동 공동물류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슈퍼마켓협동조합 사업자 중 12명이  

초소형전기차 보급사업에 참여하여 경제도 살리고 기후위기도 살리는 일석이조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초소형 전기차는 일반 승용차에 비해 작은 차체로 좁은 골목을 다닐 수 있고, 주차공간 활용도 높아진다는 장점이 있으며,

4륜 승용차에 해당하므로 2륜인 오토바이보다 눈비가 내리는 궂은 날에도 안전배달이 가능하다.  

 

초소형 전기차 보급을 위해 정부와 광명시의 보조금 지원을 받으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고 유지비 역시 적게 듭니다.

가속력이 좋고, 작다 보니 좁은 길도 무리없이 잘 다닐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이번 사업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분들의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립니다.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 박재철 이사장은

“평소 기후위기에 대한 우려만 있을 뿐 노력과 실천방법을 모르고 있었다. 광명시에서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다양한 사업과 캠페인 중

보조금사업으로 전기차를 저렴하게 보급하는 정책에 슈퍼마켓 협동조합이 참여하게 되어 미약하나마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실천으로 자부심을 느끼며,

지구환경을 지켜내기 위해 광명시와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쿨루프 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광명시민에너지협동조합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광명시민햇빛발전소 건립을 늘리고, 기후위기에 따른 시민교육,

시민참여형 에너지 공동체 형성 및 도심 속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지역에너지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뉴딜 정책의 구체적 적용, 광명형 뉴딜비전과 추진전력 수립을 위해 ‘광명형 뉴딜 전략 및 실행계획 수립’용역을 추진하며,

약 6개월의 연구기간을 통해 세부 실행계획 로드맵을 구축할 예정이다.


기후에너지과 기후대응팀 02-2680-6487

이 게시물을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