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자리, 온신초에서 울려펴진 ‘대한 독립 만세’
역사의 자리, 온신초에서 울려펴진 ‘대한 독립 만세’
  • 광명시
  • 승인 2018.03.0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9주년 광명 3·1운동 기념식 개최
삼일절 99주년을 맞아 온신초등학교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삼일절 99주년을 맞아 온신초등학교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광명시는 3.1독립만세운동 제99주년을 맞아 1일 광명지역의 3·1운동 최초 발상지인 광명온신초등학교에서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춘표 부시장, 이병주 광명시의장, 애국지사의 후손 류희왕씨 등을 비롯한 유관단체장 및 시민과 학생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99년 전을 회고하며 3·1운동의 정신을 기렸다

 

광명시립합창단의 힘찬 독립군가 합창으로 기념식의 막을 연 이 날 행사는 온신초 졸업생 강석근씨의 3·1절운동 경과보고, 안성근 광명문화원장의 기미독립선언서 낭독으로 이어졌다.

 

특히 안정욱 아리랑예술단은 일제의 탄압 속에서 우리나라를 지켜냈던 3·1 운동 애국지사들의 삶과 정서를 형상화한 ‘3·1 운동 진혼무에 이어 기념사, 3·1절 노래제창과 함께 3·1 운동을 이끌었던 애국지사 유지호의 후손인 유희왕씨의 선창으로 참가자 모두가 만세삼창을 외치기도 했다.

 

이춘표 부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 조상들이 국운상실의 아픔 속에서도 대동단결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왔듯이 하면 된다는 자신감을 갖고 전진의 발걸음을 잠시도 멈취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99년 전 우리 선조들이 일제의 강점아래 조국의 독립을 위해 한마음으로 뭉쳤던 정신으로 다시 한번 3·1운동과 같은 민족적 저력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99주년광명 3.1운동 기념식행사에는 당시 광명의 3·1 운동을 주도했던 애국지사 후손인 김충한씨를 포함한 광복회원들이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해 주기도 했다.

 

 

(문화체육과 문화종무팀 02-2680-62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