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지 행복 빛깔, 다둥이 가족
네가지 행복 빛깔, 다둥이 가족
  • 신현숙
  • 승인 2018.05.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격태격 알콩달콩 3대 일곱 식구 다둥이 가족의 행복 이야기

명의 아이들이 저의 가장 소중한 보물이죠! 아이들이 있어 행복해요.

 

실록이 짙어가는 가정의 달 오월에, 꽃 중에 제일 으뜸인 인화(人花)향기 가득한 송금영(광명5,48)씨 댁을 찾았다.

인하(아들,20), 송유나(장녀고3,19), 송유리(14, 1,둘째딸), 송은정(셋째딸,유치원,7), 네 명의 자녀를 두고 시어머니 이복예(83) 어르신을 모시며 3대 일곱 식구가 알콩달콩 다복한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 안주인 강경임(48)씨를 만났다.

 

  • 행복한 가정은 미리 누리는 천국!

람의 얼굴만 보면 관상이 되지만 표정을 보면 내면이 보인다.

어떤 사람은 호탕하게 웃어도 간이 화장실이요, 어떤 사람은 슬피 울어도 천년고찰 같은 사람이 있다. 이는 잘 살고 못살고, 잘나고 못나고의 문제가 아니다. 아무리 감추려 해도 그 사람의 향기와 빛깔이 저절로 드러나는 천기누설 같은 것이라할까, 강경임씨의 고요하고 부드러운 품성은 초면인 필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했다.

이 가난 저 가난해도 식구가난이 제일 무섭단다늘 입버릇처럼 말씀하시던 어머니는 슬하에 8명의 자식이 있어도 단 한 번도 자식이 많다고 느끼지 않으셨다. 그 어머니가 요즘 하나만 낳은 손주 손녀를 보고 무어라 말씀하실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한 자리에 모인 다둥이 가족
한 자리에 모인 다둥이 가족

 

  • 하나의 촛불보다는 여러개의 촛불이 더 밝다!

하나보다 둘. 둘보다 셋. 셋 보다 넷.  네 가지 빛깔 무지개가 아침을 여는 집 송금영 씨댁.

행복의 동의어는 행운이 아닌 감사 라 한다 .

파랑새는 각자의 마음속에 있겠죠. 평범한 삶속에서 행복을 찾아요.

식구 모두 아침에 웃으며 집을 나갔다가

저녁에 건강하게 돌아오는 것도 감사할 일이죠.

 

  •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유산, '형제 자매'

내세울 것 없는 평범한 집이에요. 복에 공식이 있을까요?

  가족을, 주변 사람을 불편하지 않게 하고 서로 배려하는 마음, 아끼는 마음이 서로 통할 때 행복을 느끼죠.

 행복은 일방통행이 아니고 쌍방이 소통할 때 온다고 생각해요. 아이들이 서로 위하고 밝게 커줘서 고맙죠.

 부모로써 아이들에게 제대로 뒷받침을 못해주는 것 같아 미안하기도 하지만 주어진 여건에 만족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요.

 라고 강경임씨는 말한다.

 

저 역시 8남매의 둘째로 자랄 땐 몰랐는데 지금 생각하니

부모님께서 형제자매라는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유산을

물려주셔서 감사해요.

그녀는 빛바랜 사진첩의 부모님 사진을 보며 말했다.

 

  • 송금영씨 가족을 소개합니다
무뚜뚝해 보여도 성실하고 자상한 아빠
무뚜뚝해 보여도 성실하고 자상한 아빠
딸들과 함께, 일곱 식구의 가장 송금영씨.
딸들과 함께, 일곱 식구의 가장 송금영씨.

 

이 집의 가장인 송금영씨는 학원을 운영하다 접고, 중장비를 배워 중장비를 하고 있다.

성실하고 자상한 가장, 전국 어디든 불러주면 중장비 몰고 GO∼GO∼

 

군 입대를 앞둔 꽃미남 첫째 아들 인하씨
군 입대를 앞둔 꽃미남 첫째 아들 인하씨

 

다둥이네 가족의 첫째 꽃미남& 훈남 인하씨!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준비 중인 인하씨는 동생들 특히 막내 은정이를 제일 예뻐한다고.
장래 엔지니어가 꿈이다.

 

씩씩한 대한민국 여군 부사관이 되는 게 꿈인 첫째 딸 유나
씩씩한 대한민국 여군 부사관이 되는 게 꿈인 첫째 딸 유나

 

올해 고3인 유나양은 씩씩한 대한민국 여군 부사관이 되는 게 꿈.

활달 하고, 성격 좋고, 예쁘기까지 한 유나양.

멋진 군복을 입늘 날까지, 멋진 꿈을 응원합니다.

 

미숙아로 태어났지만 건강하게 잘 자라준, 둘째 딸 유리
미숙아로 태어났지만 건강하게 잘 자라준, 둘째 딸 유리

 

중1, 교사가 꿈인 둘째 딸 유리는 성격이 좋고 인정도 많아 엄마 일손을 잘 거드는 효녀라고 한다.

 

온 가족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막둥이 유치원생 은정이. 화가와 과학자가 꿈.
온 가족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막둥이 유치원생 은정이. 화가와 과학자가 꿈.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다지만, 그래도 늦둥이로 어렵게 태어난 막내 은정이에게 마음이 더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부모 마음인가 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