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등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통과 4개 지자체, 청와대 앞 집회
광명시 등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통과 4개 지자체, 청와대 앞 집회
  • 광명시
  • 승인 2018.10.1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민자고속도로 통과 구간 4개 지자체(광명시, 부천시, 구로구, 강서구) ‘민자고속도로 건설 반대 공동대책위원회가 지난 13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공공사업을 빙자하여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계획 철회를 촉구하기 위하여 집회를 개최했다.

 

 

 

 

구로 항동지구 현안 대책위원회 주관으로 4개 지자체 1,000여 명이 참가한 인원 중, 광명시에서는 광명해모로이연아파트, 두길, 식곡 마을 주민 등 50여 명이 집회에 참가했다.

 

그동안 4개 지자체 주민들은 도시기능 마비와 주거환경 피해 등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선통과 문제점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하여 사업을 추진하여 줄 것을 국토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하지만 국토교통부에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주민들의 의견과 주변여건 등을 고려하지 않고 도로공사를 무리하게 추진, 오는 1031일 공사 착수계를 제출할 계획이어서 민자고속도로 건설계획 철회 집회에 나섰다.

 

노선통과 지역의 주요 요구는 광명시는 민자고속도로 지하건설 약속 이행, 부천시는 동부천IC·강서IC 통합 이전 및 지상구간 지하화, 구로구는 아파트 및 학교 예정부지 하부 통과 노선에 대한 우회, 강서구는 방화터널 통과가 아닌 한강하저터널 또는 시외곽 우회 등이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민자고속도로가 통과하게 되면 해당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들을 발표하고, 현 국토부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내놓은 민자고속도로는 민간 사업자만 이익을 챙기는 구조라며 잘못된 정책은 바로 잡아야 한다는 보도자료를 낭독하면서 김현미 장관은 약속을 지킬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4개 지자체 국회의원들에게 항의성 문자를 보냈으며 집회가 끝나고 청와대에서 광화문 동화 면세점까지 가두시위를 하였다.

 

앞으로 광명시 등 4개 지자체와 지역주민들은 고속도로 건설에 따른 각 지역별 문제점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 마련과 지하차도 건설약속 이행이 관철되도록 공동대응할 방침이다.

 

 

◐도로과(02-2680-22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실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