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20(수)
    • 경기
    • B
    • -0.5℃
    • 보통
    • 서울
    • B
    • -3.2℃
    • 보통
    • 인천
    • B
    • -0.3℃
    • 보통
    • 광주
    • B
    • 4.3℃
    • 좋음
    • 대전
    • B
    • 0.8℃
    • 좋음
    • 대구
    • B
    • 2.7℃
    • 보통
    • 울산
    • B
    • 3.5℃
    • 좋음
    • 부산
    • B
    • 3.9℃
    • 좋음
    • 강원
    • B
    • -4.4℃
    • 좋음
    • 충북
    • B
    • -1.4℃
    • 보통
    • 충남
    • B
    • 0.8℃
    • 보통
    • 전북
    • B
    • 2.1℃
    • 좋음
    • 전남
    • B
    • 4.8℃
    • 좋음
    • 경북
    • B
    • 2.7℃
    • 좋음
    • 경남
    • B
    • 1.2℃
    • 좋음
    • 제주
    • B
    • 10.1℃
    • 좋음
    • 세종
    • B
    • -0.5℃
    • 보통
  • 로그인
  • 회원가입
맛있는 학교급식이 아이들의 ‘소확행’
맛있는 학교급식이 아이들의 ‘소확행’
  • 광명시
  • 승인 2019.07.01 15:16
  • 좋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을 행복하게 해주는 이경숙 광문고 영양사

 

 

맛있는 점심 한 끼로 학업에 지친 아이들에게

잠시라도 행복함을 느끼게 할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어요.

 

지난해 3월 광문고등학교에 전근 온 이경숙 영양사는 모든 아이가 급식을 맛있게 먹게 하겠다는 일념으로 다른 학교 급식 메뉴를 분석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보면서 아이디어를 얻어 메뉴를 연구하고 한 달에 한 번 학생 추천 메뉴를 받는 등 아이들의 입맛에 맞는 메뉴를 꾸준히 개발했다. 그러자 급식이 맛있다’ ‘급식시간이 기다려진다는 아이들이 늘기 시작했다.

2학년 김나윤 학생은 모든 학교 중에 우리 학교 급식이 최고예요. 학생들 입맛에 딱 맞는 메뉴만 골라서 나오는데 진짜 맛있어요,하고 엄지를 내밀며 환하게 웃었다.

 

 

 

살이 쪄도 학교급식은 절대 포기할 수 없어요

 

김은숙 광문고등학교 학부모회장은

매끼 나오는 급식을 보면 영양사 선생님의 노력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아이들이 급식 때문에 살이 찌지만 급식은 절대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한다니까요. 아픈 아이에게는 직접 죽도 끓여주세요. 우리 학교 급식은 아이와 교사 모두에게 행복한 힐링타임이 되고 있습니다라고 이 영양사를 칭찬했다.

이 영양사는 좋은 식자재, 영양의 균형을 고려한 식단 구성, 아이들이 좋아하는 메뉴 선정 등 많은 부분을 신경 써야 하지만 무엇보다 음식을 만드는 조리실무사의 정성이 없으면 절대 맛있는 급식이 나올 수 없습니다라며 조리실무사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또 광명시의 지원으로 더 좋은 식재료를 사용할 수 있어 급식의 질이 더 좋아졌다며 모든 고등학교에 친환경 농수산물이 지원되도록 시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글 윤진희 사진 손영옥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과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913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재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