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6.20(목)
    • 경기
    • B
    • 20℃
    • 서울
    • B
    • 20.3℃
    • 인천
    • B
    • 20.1℃
    • 광주
    • B
    • 18℃
    • 대전
    • B
    • 20.2℃
    • 대구
    • B
    • 22.3℃
    • 울산
    • B
    • 19℃
    • 부산
    • B
    • 20℃
    • 강원
    • B
    • 18.7℃
    • 충북
    • B
    • 17℃
    • 충남
    • B
    • 20.2℃
    • 전북
    • B
    • 19.2℃
    • 전남
    • B
    • 17℃
    • 경북
    • B
    • 22.3℃
    • 경남
    • B
    • 19.5℃
    • 제주
    • B
    • 19.8℃
    • 세종
    • B
    • 17.8℃
  • 로그인
  • 회원가입
“이웃이 행복했으면...어른의 모습은 나중에 나의 모습이잖아요”
“이웃이 행복했으면...어른의 모습은 나중에 나의 모습이잖아요”
  • 광명시
  • 승인 2012.11.27 11:15
  • 좋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하1동 오미용 통장

 
누구라도 다 품어줄 수 있을 것 같은 편안하고 넉넉한 오미용(53·소하1동) 통장. 별명은 오지랖이다. 워낙 사람을 좋아하는데다 도움이 필요하면 서슴없이 손을 보태고, 힘이 되게 뛰어다니며 해결사 노릇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얻어졌다.

그녀가 동분서주하는 건 현재 330세대의 통장을 맡고 있는 것도 한 이유다. 올해 3년 임기를 마치고 재임을 하게 됐는데 그동안 세대를 파악하는데 마음을 다했다면 본격적으로 마을을 위해 정성을 다하고 있다. 소하동은 김장이나 바자회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한 일은 통장들의 협력이 잘 이루어진다.

지난 체육대회 때 서로 주민들을 하나라도 더 챙겨주려고 선의의 경쟁을 하기도 했다. 이런 것이 활력이 되어 그녀는 혼자사시는 어르신 말벗은 기본, 거동이 불편한 사람이 며칠 안보이면 마음이 쓰여 얼른 들여다보고 안부도 묻고 건강상태도 살피게 된다.

엄마 없는 아이들이나 장애인들도 마찬가지다. 마음이 여리고 따뜻해 모처럼 맛있는 것이 있으면 들고 나서게 된다. “뭐 그게 별건가, 조금만 마음을 먹으면 되는 일인데.” 그녀는 대수롭지 않다는 듯 퉁명스럽게 말한다.

어느 어르신은 고맙다고 먹을 것을 들고 오는데 형편을 뻔히 아는 남편은 보다 못해 짐짓 화난표정으로 못하게 막기도 있다. 어려운 이를 생각하는 심성이 부창부수다.

“이웃이 행복했으면 해요. 그리고 어르신은 나중에 나의 모습이잖아요. 나도 늙어갈 것이고 어떤 상황이 될지 모르잖아요 후에 내가 했던 이 역할을 또 다른 사람이 하고 있겠죠?”라며 순박한 웃음을 짓는다.

신혼부터 30년 넘게 마음 편하게 정 주고 살아온 광명, 이곳이 누구에게나 추억이 묻어있고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곳이었으면 한다. 이웃에게 눈길을 접고 자신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사람이 늘어나는 것이 안타깝다고 한다.

앞으로 그녀는 전문분야인 인형극이 어른신과 아이들에게 희망을 주는데 쓰였으면 한다. 나이 오십에 하고 싶은 열 가지 중 하나였던 자전거 배우기 목표가 이루어졌다. 주민들에게 필요한 정보와 알림을 전달할 때 자전거 바퀴는 더 신나게 굴러가는 것을 느낄 것이다.

시민기자 김정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14234 경기도 광명시 시청로 20 (광명시청) 제2별관 홍보과
  • © 2018 광명시 정책포털 생동감. All rights reserved.
  • 생동감 대표전화 : 02-2680-2087
  • 팩스 : 02-2680-26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혜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