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슈퍼마켓 공동물류센터 이용 장벽 낮춰․․․많은 중소상인 혜택
  • 목록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슈퍼마켓 공동물류센터 이용 장벽 낮춰․․․많은 중소상인 혜택
중소상인 지원 위한 슈퍼마켓협동조합 공동물류센터...공동구매로 가격 낮춰 경쟁력 확보
  • 광명시
  • 승인 2017.02.10 13:48
  • 좋아요

3개월간 이용해보고 회원 가입 결정, 평균 수수료 2.9% 적용

광명시 중소상인을 지원하기 위한 슈퍼마켓협동조합 공동물류센터의 이용조건이 올 1월부터 완화돼 더욱 많은 중소상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광명시(시장 양기대)가 골목 슈퍼마켓 업주 등 중소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건립한 슈퍼마켓협동조합 공동물류센터(이하 공동물류센터)의 이용 조건이 올 1월부터 완화돼 더욱 많은 중소상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슈퍼마켓협동조합 공동물류센터는 2015년 6월 광명시 소하택지개발지구에 전체면적 772.7㎡, 지상 2층 규모로 조성됐다. 첨단 물류시스템과 물류장비, 판매시설 등을 갖춘 이곳이 건립되면서 조합에 가입된 중소상인들이 물건을 싼값으로 대량 공동구매하고 보관할 수 있게 돼 가격, 영업 등 다방면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광명시와의 관리운영협약에 따라 공동물류센터를 위탁운영하고 있는 광명시 슈퍼마켓협동조합은 공동물류센터 운영이 안정되면서 더욱 많은 중소상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준조합원 가입 조건을 완화했다. 조합은 올 초 80여 명이던 조합원을 200여 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광명시에 사업자등록이 된 슈퍼마켓은 회원 가입(준회원) 후 월 1만 원의 회비만 납부하면 공동물류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또 3개월간 이용해본 후에 회원 가입을 결정할 수 있도록 처음 3개월은 월 회비를 면제해준다. 준회원이 되면 물건을 구매할 때 내는 수수료도 정회원과 동일한 조건인 평균 2.9%를 적용해주므로 공동물류센터를 이용하면 개별 구매할 때보다 훨씬 부담이 적어진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광명시 대형 유통업체와 중소상인 간 상생 전략의 일환인 공동물류센터의 이용 장벽이 낮아진 만큼 많은 중소상인들이 이용해 광명시 골목상권이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KTX광명역세권에 이케아, 코스트코 등 대형 유통업체가 들어서면서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 비즈엑스포 등 골목 상권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그 결과 동반 성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으며 지난해 12월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유통업 상생·협력 문화 확산사업 평가에서 전국 최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됐다.

 

(기업경제과  2680-22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